[차홍규칼럼]12. 변화하는 조선족 자치주 연변

지금 우리 조선족 자치주(延邊 朝鮮族 自治州)인 연변은 많은 변화를 겪고 있다. 최근에 다녀온 연변은 중국의 경제발전에 힘입어 새로운 물결에 호응하며 기대에 부풀어 있다. 연변은 인구가 총 230만 명 정도로 중국에서는 아주 작은 지역이다. 주도(州都)는 옌지시[延吉市]로 조선 말기부터 우리 한국인이 이주하여

[차홍규칼럼]11. 중국의 메이관시와 우리의 진보, 보수

한국에 귀국하여 느끼는 점은 우리는 너무 편이 갈려 있다. 우선 정치만 하더라도 진보냐 보수냐를 가르는데 필자 같은 어정쩡한 사람은 보수와 진보의 택일을 강요하는 사회에서 양쪽으로부터 지탄을 받는다. 대화에서도 어느 한쪽 편을 들어야 하는, 즉 소속을 택일당하기 일쑤다. 어느 단체에서 그들의

[차홍규칼럼] 10. 중국인들의 합리성과 불합리성(2)

중국인의 생활습관을 보면 미신문화(?)가 많이 발달되어 있다. 이는 말레이시아나 싱가폴 등 화교들이 많이 사는 곳을 가면 더욱 두드러진다. 곳곳에 크고 작은 사당들이 즐비하다. 이는 중국 본토도 마찬가지로 중국이 사회주의 국가체제라 종교를 배척 시 하여도 수 만년의 전통을 정치권력 하나의 힘으로

[차홍규칼럼] 9. 중국인들의 합리성과 불합리성

우리의 대학 구내식당과 중국의 대학 구내식당을 비교하면 많은 면에서 차이가 난다. 우선 우리는 구내식당이 한곳이나 많아야 2~3개 정도지만 정년퇴임한 북경 청화대학만 해도 학교의 구내식당이 50 여 곳이 넘는다. 학생들을 위한 저렴한 식당은 물론 호텔 급을 넘나드는 초호화 식당도 여러 곳이

[차홍규칼럼] 8. 차홍규가 만난사람-남문기 해외한민족대표자협의회 의장

조각가에게 조찬모임이라면 상당히 거리가 멀다. 무슨 뉴스에서나 들어본 이야기인데 어느 날 전혀 모르는 분이 필자에게 조찬모임의 초대를 ? 초대자가 남문기 해외한민족대표자협의회 의장이란다. 인터넷을 검색하니 세계 한인대회의장, 미주한인회총연합회 회장, 미주한인상공인 총연합회 회장, 로스엔젤레스 직선한인회장등 굵직한 회장직을 비롯하여 ‘뉴스타그룹’ 명예회장, 건국대학교 명예정치학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