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시니어들이 다니는 대학(릿쿄대학 소개)

립교(릿쿄) 세컨트 스테이지 대학은, 50세 이상의 시니어를 위한 인문교양과정을 기초로 하여, ‘재교육’ 과 ‘재도전’을 서포트 하기 위한 목적으로 세워진 새로운 배움의 장이다. 2016년(금년) 4월 서울의 50+재단이 캠퍼스를 오픈하였는데, 립교 세컨드 스테이지 대학은 2008년 4월 개교하여, 9년차를 맞은 대학이다. 서울시의 구상과도

일본 정부의 시니어 지방이전 촉진책 “평생활약 마을” 주거비용은?

고령화가 진행되는 일본. 이 중에서도 향후 특히 도쿄권의 고령화가 심화된다. 이 상황에 대해 일본정부는 도쿄권에서 지방으로 시니어의 이주를 촉진한다. 건강한 가운데에 이주하여 지방에서 활기차게 살아보자라는 발상이다. 하지만 정부가 이주 비용을 내주는 것은 아니다. 이주한다면 그에 수반되는 자금 계획도 필요하다. ?이에

[창직, 창업]눈물치료사 루이카츠(?活)

마지막으로 펑펑 울어본 적이 언제였던가? 울고나니 훨씬 후련하다고 느낀 적이 언제였던가? 일본에는 매일의 스트레스로부터 자기 자신을 지켜내기 위해 ?적극적으로 눈물을 쏟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눈물에는 세 가지 종류가있다. (1) 기초 분비에 의한 눈물 안구 건조를 방지하기 위해 분비되는 눈물. (2)

일본 시니어의 주요 취업직종

일본 후생노동성의 발표자료에 따르면, 2012년 4월1일~2013년3월31일 ?1년간 취직한 남녀(남성 평균연령 62.6세, 여성 평균연령 61.65세) 각각 182명, 18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주요 취업직종은 위 그래프와 같다. 이중 청소는 88명으로 가장높은 24%를 차지했으며, 전문직, 관리직의 비율은 약11%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