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군과 루이비통의 만남, BUGCY

과잉의시대, 모든 제품과 브랜드가 멋스럽고 세련되어 보이는 세상이다. 상향평준화 되어, 결코 눈에 쉽사리 띄는 것을 찾기가 더 어려울 정도다. 웬만큼 이쁘고 세련된 것은 눈에 띄지를 않는다. 기대를 완전히 뛰어넘는 것만이 선택을 받는다. 최근 명동의 한 매장...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