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홍진칼럼]파티에티켓(7)

[서홍진칼럼]파티에티켓(7)

■ 작별 인사와 사후 인사 ■ 작별인사는 호스트와 호스티스 그리고 가까이에 있는 지인들 위주로 악수하며 인사하되, 멀리 있는 사람에게는 가벼운 목례만 해도 된다. 감사의 인사말로는 “잘 먹었습니다” 라는 인사보다는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멋있는 자리에 초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복 누리시고 사업 번창하십시오”

[서홍진칼럼]파티에티켓(6)

[서홍진칼럼]파티에티켓(6)

■ 스탠딩 파티 ■ 접시는 가슴 높이로 들어야 칵테일 파티에 뷔페 요소를 가미하여 칵테일 오되브르와 뷔페의 식사 메뉴를 혼합한 것이 칵테일 뷔페 파티다. 최근에 업계에서 고객을 초청해 여는 대형파티는 대개 이러한 형식을 취하고 있다. 뷔페 테이블에서 음식을 취할 때에는 코스에

[서홍진칼럼]파티에티켓(5)

[서홍진칼럼]파티에티켓(5)

■ 좌석배치 ■ 어느 자리가 상석인가 파티에서 손님들의 좌석배치와 관련된 의전은 매우 중요하다. 上席(상석)에 앉아야 할 손님을 末席(말석)에 앉게 하는 것은 커다란 실례다. 상석에 앉아야 할 입장의 사람으로서는 자신보다 낮은 인사가 상석에 앉게 되면 명예나 자존심과 관련이 되는 문제이기 때문이다.

[서홍진칼럼]파티에티켓(4)

[서홍진칼럼]파티에티켓(4)

■ 파티음료 ■ 칵테일 파티에서 음주는 두 잔 이내로……. 대표적인 칵테일로는 마티니, 맨해튼, 스크루드라이버. 그레이하운드, 싱가폴 슬링등   칵테일 파티가 진행될 때는 자기 자신의 모습을 가끔씩 스스로 체크하면서 매너에 흐트러짐이 없는지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 손에 들고 있는 잔이 아래로 기울지

[서홍진칼럼]파티에티켓(3)

[서홍진칼럼]파티에티켓(3)

■ 파티의 진행 방식과 음식 ■ 리시빙 라인에서의 악수는 가볍게 리시빙 라인에서의 인사는 가볍게 나누는 것이 좋다.   파티의 종류는 매우 다양하다. 보통 중소 규모의 개인적인 파티와 구별되는 공공기관이나 기업의 공적인 손님 접대를 리셉션이라고 한다. 리셉션에서는 입구 리시빙 라인(Receiving Line)의

[서홍진칼럼]파티에티켓(2)

[서홍진칼럼]파티에티켓(2)

■ 파티장에서의 매너 ■ 적극적으로 사람들에게 다가가라 파티장에서 이미 알고 있는 사람을 보면 먼저 다가가서 반갑게 인사를 한다. 초면인 사람의 경우에도 먼저 접근해 친교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 파티장에서는 누가 자기를 소개해 주기를 기다리기보다는 스스로 모르는 사람에게 다가가서 ‘자기 소개’를 하는

[서홍진칼럼] 파티에티켓(1)

[서홍진칼럼] 파티에티켓(1)

사교의 場(장)인 파티에서는 기본 에티켓과 품격이 필요하다. 때문에 파티문화에 익숙지 않은 사람들은 파티에 참석하려면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 다양한 파티에 대해 이해하려면 우리나라의 회식문화와 서양의 파티문화 간의 차이부터 이해해야 한다. 우리나라의 회식은 기존에 서로 아는 사람들, 또는 동질집단을 중심으로 한

원하는 것을 얻는 식사법(12)-야채와 샐러드에 관한 매너(2)

오늘은 샐러드에서 빠질 수 없는 감자에 대한 매너이다.   ③ 감자의 중요한 위치와 다양함 서양요리 에서의 감자는 아주 특별한 의미가 있으며 가장 많이 사용되는 야채이다. 빵이나 고기위주의 주된 요리가 산성 식품 이라면 감자는 대표적인 알칼리성 음식 이기에?포도주와 더불어 아주 훌륭한

원하는 것을 얻는 식사법(11)-육류에 관한 매너

⑨ 다양한 비프 스테이크 미국의 속담에 “뼈에 가까운 고기일수록 맛있다.” (Nearer the bone, sweeter the meat.)는 말이 있다. 확실히 안심이나 등심을 뼈째로 구운 포터 하우스 스테이크나 티본스테이크는 스테이크의 진수라 하겠다. 프랑스어로 필레(Filet)란 안심을 뜻한다. 안심이란 소의 등뼈 안쪽으로 콩팥에서부터 허리부분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