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비싼 그림

미술작품이 언제 얼마에 팔리느냐는 매번 변하므로, 언제까지 이 글에 적힌 작품이 최고가로 기록될지는 장담할 수 없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그림>이라는 책에서 1위에 올랐던 ?폴 세잔의 ‘카드놀이 하는 사람들’은 2011년 2억 5000만 달러(약 2800억원)에 거래되었는데, 이를 뛰어넘는 기록이 2015년 ?뉴욕타임즈, BBC 등 외신에 의해 보도된 것을 보면, 이 기록도 4년정도는 가지 않을까라는 매우 단순한 추측을 해본다.

현재 최고가로 거래된 그림은 남태평양 섬 타히티의 두 소녀를 그린 작품으로 프랑스 화가 폴 고갱의 1892년작 ‘나페아 파 이포이포(언제 결혼하니)’라는 작품이다. 이 작품은 약 3억달러(3270억원)에 거래되었다고 하는데, 스위스 바젤에서 진행된 비공개 경매에서 판매가격을 공개하지 않는 개인거래로 진행되어 정확한 액수는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것이 사실이라면, 현재 세상에서 가장 비싼 그림은 다음과 같이 랭킹될 것이다.

 

1위.?고갱 ‘언제결혼하니’ 약 3억달러

폴 고갱의 1892년작 '나페아 파 이포이포'

2위.?세잔의 ‘카드놀이 하는 사람들’ 2억5000만 달러

(총5편의 연작이 각각 세계 유수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음)

폴 세잔 '카드놀이 하는 사람들'

3위.?파블로 피카소의 ‘꿈’?1억5500만달러

4위.?프랜시스 베이컨의 ‘루치안 프로이트에 대한 세가지 연구’1억4240만달러

 

5위.?잭슨 폴락의 ‘넘버 5’?1억4000만달러

6위. 윌렘 드 쿠닝 ‘여인 3’ 1억 3750만 달러

7위. 구스타프 클림트 ‘아델레 블로흐-바우어의 초상’ 1억 3500만 달러

8위.?뭉크의 ‘절규’?1억1992만달러

 

9위. 재스퍼 존스 ‘깃발’ 1억 1000만달러

10위 파블로 피카소 ‘누드와 푸른 잎사귀와 흉상’

댓글 남기기